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김진욱 대변인 서면브리핑] 박영수 전 특검을 둘러싼 수상한 돈 흐름,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바랍니다

김진욱 대변인 서면브리핑

 

 

박영수 전 특검을 둘러싼 수상한 돈 흐름,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바랍니다

 

박영수 전 특검이 인척의 회사를 통해 화천대유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의심할 수밖에 없는 수상한 거액의 돈 흐름이 박영수 전 특검과 그 주변에 가득합니다.

 

화천대유 김만배 씨가 박 전 특검의 인척 회사에 100억 원을 건넸고, 인척이 운영하는 분양대행업체는 다시 박 전 특검에게 돈을 송금한 자금흐름 계좌내역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박 전 특검과 인척 이 씨는 사회·경제적 특수 관계라고 볼 정황이 충분합니다. 박 전 특검 측은 뇌물수수를 부인하고 있지만, 박 전 특검의 아들이 인척 회사에 근무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화천대유와 박 전 특검의 관계도 특수 관계입니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의 고문료를 받았고, 박 전 특검의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았습니다.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만 봐도 박 전 특검은 김만배 씨로부터 직접 돈을 건네받는 대신, 인척 회사를 통해서 금품을 수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매우 짙습니다.

 

박영수 전 특검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을 지내 검찰 특수통을 대표하는 인물입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국정농단 특검 수사를 진두지휘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사람이 부동산 개발이익 업체와 비리 의혹에 연루된 것부터 충격입니다. 이미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고급 수입차를 빌려 타고 거액을 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고위직 검사로서 특권을 누리며 불법을 저질러 국민의 신뢰를 배신했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검찰은 박 전 특검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 주시기 바랍니다.

 

박 전 특검이 화천대유 사건에 깊숙하게 연루됐음이 드러난 만큼,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화천대유 특검이 설 자리는 한 뼘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국민의힘은 토건비리세력을 비호하려는 억지를 더 이상 부리지 말고 국민의힘 인사들과 관련된 대장동 특혜비리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입니다.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화천대유를 둘러싼 자금 흐름을 신속히 추적해 국민적 의혹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내야할 것입니다.

 

 

 

 

20211014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