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허영 대변인 브리핑]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겠습니다

허영 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겠습니다

 

오늘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의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사찰에 대한 보고가 진행 중입니다. 유감스럽게도 정보위가 요구했던 사찰문건 목록은 제출되지 않았습니다. 이는 개인정보의 통제권을 침해당한 정보 주체들의 정당한 요구입니다. 피해자의 입장에서 정보공개청구에 적극 협력하겠다던 국정원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지길 바랍니다.

 

무분별하게 자행된 불법사찰에 대한 성토가 사회 곳곳에서 거세게 일고 있는 지금, 오직 야당만이 선거를 걱정하며 진실 규명의 요구를 폄하하고 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선거철이 되니 민주당에서 늘 하던 버릇이 어김없이 또 나온다며 상식 이하의 언행을 보였고, 주요 당직자들 역시 정치공작에 불과하다며 애써 의미를 축소하려 하고 있습니다.

 

지난날 음습한 정치공작의 본산이었던 야당이 꺼내기엔 적절치 않은 발언들입니다. 더구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당시 국정원의 4대강 관련 민간인 불법사찰 내용을 보고받은 이명박 청와대의 책임자로 문건에 적시된 인물입니다. 그의 출마 자체가 정치공작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는 정당임을 방증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의힘에 묻고 싶습니다. 당당하지 못한 과거를 청산하려면 지금부터라도 진실 규명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 발 저린 이들의 아우성에 좌고우면하지 않겠습니다. 오늘 우리당 소속의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의원을 비롯한 총 52명의 의원이 국가정보기관의 사찰성 정보 공개 촉구 및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불법사찰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겠습니다. 국정원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 완성을 위해 고삐를 늦추지 않겠습니다.

 


2021216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