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김한규 법률대변인 논평] 나 전 의원이 ‘엄마의 마음’으로 서울대 교수에게 한 부탁은 왜 ‘엄마찬스’가 아닌지 궁금합니다

김한규 법률대변인 논평

 

 

나 전 의원이 엄마의 마음으로 서울대 교수에게 한 부탁은 왜 엄마찬스가 아닌지 궁금합니다

 

서울대는 나경원 전 의원의 아들이 4저자로 표기된 논문이 부당한 저자표시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단순 작업에 해당하는 데이터 검증을 도와준 것만으로는 저자로 포함될 수 없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또한 나 전 의원이 서울대 의대 윤 모 교수에게 아들의 엑스포(미국 고교생 대상 경진대회) 참가를 도와달라고 부탁을 하여 서울대 의대 의공학 연구실에서 연구를 수행하게 했다는 내용도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대하여 나 전 의원은 엄마의 마음과 지인의 배려였을 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자신은 현직 의원도 아니었고, 교수의 윗사람을 통해 압력을 가하지도 않았다는 식입니다.

 

궁금합니다. 2014년 당시 나 전 의원은 여당의 직전 서울시장 후보였고, 아들이 서울대 의대 연구실을 사용하던 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된 유력 정치인이었습니다. 이러한 정치인의 부탁을 쉽게 거절할 수 있었을까요?

 

또 궁금합니다. 현직 의원만 아니라면, 고등학생 아들을 서울대 의대 연구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교수에게 부탁하는 것이 아무런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총장이나 학장에게 연락한 것이 아니라 지인인 해당 교수에게 직접 부탁을 하였다고 하여, 부적절하게 서울대 시설을 사용하고 부당하게 논문에 이름을 올린 행위가 공정해지는지요?

 

정말 궁금합니다. 나 전 의원이 원내대표 당시, 공직자가 아닌 교수의 아빠찬스가 불공정하다고 연일 비난을 한 바 있습니다. 엄마의 마음으로 엄마의 역할을 해 주기 위해 부탁한 행위와 엄마찬스는 어떻게 다른가요?

 

그저 무엇이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엄마의 역할을 하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다시 6년 전으로 돌아가더라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변명하기에 앞서, 아들이 받았던 부당한 특혜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정치인으로서뿐만 아니라 자식을 키우는 어머니로서도 올바른 선택입니다.

 

 

 

 

20201016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