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조상호상근부대변인 논평] 안산 식중독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에 민주당이 앞장서겠습니다

안산 식중독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에 민주당이 앞장서겠습니다

 

지난 16일 경기도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유증상자만 114명에 이르고, 그 중 16명의 아이들은 이른바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으로 중태에 빠졌습니다.

 

유치원 등 100명 이상의 집단급식소 운영자는 집단 식중독 발생 시 원인규명을 위해 모든 급식 중 1회분을 보존식으로 6(144시간) 이상 냉동 보관할 의무가 있습니다. 해당 유치원은 이조차 지키지 않아 현시점에서 식중독 발생 원인규명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집단 식중독으로 판명 난 직후인 지난 26일 위 식중독 사고의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환자 치료를 포함한 관련 조치들의 철저한 이행을 관계부처에 지시하였습니다. 교육부, 경기도 교육청, 식약처 및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도 합동대책반을 구성하여 식중독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와 환자 치료 및 향후 대책 마련 등을 논의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중앙 및 지방정부는 이번 식중독 발생원인 규명을 위해 역학조사의 대상과 범위를 확대하였습니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유치원, 어린이집 등의 집단급식소 전수 점검 및 식중독 예방 교육을 강화하였습니다.

 

특히 관할 경기도교육청은 내년부터 유치원까지 확대 적용하기로 한 개정 학교급식법 시행 전이라도 국공립 유치원부터 급식 안전을 위한 필요 인력 배치 및 현 초중교에 이미 실시하고 있는 식품위생관리시스템(HACCP) 도입 등을 우선 실시하기로 조치하였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의 형사고소로 시작된 경찰의 수사 또한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가 이뤄지기 바랍니다.

 

민주당은 피해자 치료를 포함한 관계기관 조치사항이 현장에서 충분하게 이행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겠습니다. 중앙 및 지방정부와 협력하여 어린이 급식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여름철 식품위생사고 방지를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당장 국회에서 보존식 보관의무 위반에 대한 제재 및 어린이 급식시설 안전관리 강화 등을 즉시 검토하겠습니다.

 

2020630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조상호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