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오영환 원내대변인 브리핑] 일본의 반성없는 행보에도 윤석열 정부는 장단맞춰 노를 젓겠다는 것입니까

오영환 원내대변인 브리핑


□ 일시 : 2023년 1월 25일(수) 오전 11시 10분

□ 장소 :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


■ 일본의 반성없는 행보에도 윤석열 정부는 장단맞춰 노를 젓겠다는 것입니까


대통령실이 “과거사 문제 해결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없는 강제동원 해법을 밀어붙이려 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물이 들어오고 있고 노 저을 준비가 되었다”는데, 하야시 외무상의 독도 망언이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물 들어오는 징조로 보이는 것입니까?


사도 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과 외무상의 독도 망언 등 일본의 적반하장식 행태가 이어지는데도 윤석열 대통령은 신나서 장단맞춰 노를 젓겠다는 것인지 답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이 어떤 행태를 보여도 모두 감수하면서 관계 개선을 해야 합니까? 대통령실이 저을 준비가 되어있다는 노는 대체 어느 나라를 향하고 있습니까?


윤석열 정부는 언제까지 국민께 대일 굴욕외교를 선보일 작정입니까? 오죽하면 윤 정부의 굴욕외교 행태에 일본 언론조차 윤석열 정부가 진기하다고 평할 정도입니다.


윤석열 정부는 국민 감정과 우려는 안중에도 없습니까? 국정운영도 내 맘대로 역사문제마저 내 맘대로 하겠다는 것은 국민도 역사도 근본도 없는 정부가 되겠다는 것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고 일본의 비위만 맞추려는 것이 아니라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 없는 관계 개선은 결코 없을 것임을 분명히 선언해야 할 것입니다.


2023년 1월 25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