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김의겸 대변인 서면브리핑] 진실화해위원장 ‘뉴라이트’ 인사 임명, 국가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대답입니까

김의겸 대변인 서면브리핑

 

진실화해위원장 뉴라이트인사 임명, 국가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대답입니까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에 뉴라이트 출신 김광동 상임위원을 내정했다고 알려졌습니다.

 

김광동 내정자는 식민지 근대화론과 이승만 국부론으로 친일독재 미화 논란을 불러일으킨 대안교과서 집필위원입니다. 또 내정자가 집필에 참여한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7가지 선물등도 내정자의 가치관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4.3 사건, 여순사건, 형제복지원 사건 등 우리 사회의 아픈 역사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채 남아있습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우리 사회의 이런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또 국가폭력 피해자, 유가족들의 명예 회복과 위로를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그런 진실화해위원회의 위원장 자리에 국민의힘은 보란 듯이 뉴라이트 출신 인사를 내정했습니다. 피해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명백한 2차가해이자 심각한 모욕입니다.

 

가해자의 시각으로 피해자를 재단하려는 겁니까? 내 사람 챙기기식, 나눠주기 인사도 정도가 있는 겁니다. 국가폭력 피해자들께 사죄와 위로를 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에 가해자를 두둔하는 이를 임명하는 건 무슨 경우입니까?

 

어제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관련 대법원은 시효완성의 원심을 파기했습니다. 국가폭력의 역사는 아직도 진행형이라는 의미입니다.

 

2차 가해자 김광동을 추천한 국민의힘은 국가폭력 피해자들에게 백배사죄하십시오.

윤석열 대통령은 김광동 임명을 철회해야 할 것입니다.

 

2022121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