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박성준 대변인 서면브리핑] 이상민 장관만 두둔하는 대통령,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의 절규는 들리지 않습니까?

박성준 대변인 서면브리핑



■ 이상민 장관만 두둔하는 대통령,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의 절규는 들리지 않습니까?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참사에 책임이 있는 정부 핵심 인사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한 달 넘게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한 것입니까? 유가족이 납득할만한 설명을 할 수 있습니까? 자신이 져야 할 책임을 피하는 데만 골몰하고 야당과 국민의 비판을 막기에 급급했습니다. 


보다 못한 유가족들이 유가족협의체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158명의 국민이 대명천지 길거리에서 압사당해 죽었습니다. 


국가적 참사에 진정한 사과나 책임자 처벌 없이 그냥 없던 일처럼 넘어가려는 윤석열 정권의 비상식에 유가족들은 절규합니다.


대통령이 어깨를 두드리며 힘내라고 응원해야 할 대상은 유가족입니다. 참사의 책임자인 이상민 장관이 아닙니다. 


내 사람은 무슨 잘못을 해도 지키겠다는 뻔뻔한 태도를 대통령이 보여주고 있으니 나라의 정의는 뒤집히고 역사는 퇴행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눈에는 어린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절규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입니까? 


자신의 안위만을 위해 희생자와 유가족의 절규를 외면하는 대통령과 정부에 경고합니다. 진심 어린 사과, 철저한 진상규명, 엄정한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을 이행하십시오. 


가장 기본적이고 상식적인 요구이고 유가족들의 정당한 요구입니다. 정부가 유가족들의 요구마저 외면한다면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2022년 11월 30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