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안호영 수석대변인 서면브리핑] 검찰의 망신주기식 수사행태가 도를 넘었습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 서면브리핑


■ 검찰의 망신주기식 수사행태가 도를 넘었습니다


검찰이 이재명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합니다. 


얼마든지 추적해도 문제 없을만큼 당당하지만, 망신주기로 제1야당 대표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여 어이 없습니다.


검찰은 이미 수차례 이 대표와 배우자의 금융정보를 수사했고, 또한 이 대표가 직접 검찰에 금융정보제공을 동의하기도 했습니다. 


경선 직전 선거기탁금과 경선 사무실 임차 비용 등을 위해 입금한 금액의 출처를 확인한다지만, 2020년과 2021년 공직자 재산신고서를 보면 자신의 현금자산을 사용했음은 누구나 투명하게 알 수 있습니다.


이쯤이면 이 대표의 자금흐름은 검찰이 누구보다 잘 알 것입니다. 그런데 영장을 청구하면 지금까지 털어서 나오지 않았던 새로운 사실이 나오기라도 하는 것입니까? 계좌추적 영장청구는 그야말로 보여주기식 수사를 하는 것입니다. 


검찰 특유의 망신주기식 수사 행태가 도를 넘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제 아무리 무도한 칼춤을 추어도, 없는 죄를 만들어낼 수는 없습니다.


2022년 11월 24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