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안호영 수석대변인 서면브리핑] 정부와 국민의힘은 언제까지 농민 생존권을 발목 잡을 것입니까?

 안호영 수석대변인 서면브리핑

 

정부와 국민의힘은 언제까지 농민 생존권을 발목 잡을 것입니까?

 

정부가 수확기 쌀 수급대책을 제시하고, 21년산 구곡 10만톤을 포함해 총 45만톤 규모의 쌀을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여당이 쌀값 안정에 나선 것은 그나마 다행스럽습니다만, 미봉책이라는 평가를 벗어나기는 어렵습니다. 지금의 쌀값 폭락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제도보완을 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장기적인 쌀값 안정대책으로 선제적인 생산 조정과 사후적인 시장격리 제도를 담은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양곡관리법 개정을 반대하며 농민의 생존권을 발목 잡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논 타작물 직불제로 생산조정을 시행했고, 이를 통해 과잉생산을 예방하면서 시장격리 없이도 쌀값을 안정적으로 관리했습니다.

 

이처럼 선제적 생산 조정과 사후적 시장격리를 병행하면 쌀의 과잉생산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정부의 재정부담도 완화할 수 있습니다.

 

이를 제도화하자는 것인데 이를 막는 정부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타들어 가는 농민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지금이라도 양곡관리법 개정에 적극 동참하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농민들과 약속한 대로 장기적인 쌀값 안정을 위해 양곡관리법 개정을 처리할 것입니다.

 

2022926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