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공지사항

공지사항더불어민주당의 소식입니다.

'다문화' 개인 호칭 사용 반대 온라인 서명운동

프린트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19-05-14
  • 조회수 715
  • 다운로드

'다문화' 개인 호칭 사용 반대 온라인 서명운동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회 일동은 5월 20일 세계인의 날을 맞이하여, 서명을 모아 인권위에 진정을 낼 예정입니다.
우리사회의 차별적 인식으로 사용되는 '다문화'  용어의 개인 호칭 사용을 반대하고, 인식개선과 포괄적인 대안 마련을 위해 앞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시민여러분들께서도 포용사회를 위한 발걸음에 동참해주실 것을 호소드립니다.



서명.png

 





* 이주민을 ″다문화″라고 개인에게 호칭하지 마세요! *

한국사회에서 '다문화'라는 용어는 원래의 취지를 벗어나, 특정 이주민을 지칭하여 왜곡과 편견을 조장하고, 당사자들에게는 낙인감을 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회는 차별적 용어인 '다문화'를 호칭으로 사용하는 것에 반대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우리의 요구

1. 학교에서 함께 공부하는 이주 배경 아동들을 굳이 다문화 학생이라 따로 구분하여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더욱이 학생의 이름을 두고서 ‘다문화’라고 호칭하여 부르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합니다. 

2. ‘다문화가족’이란 용어도 복지의 대상, 시혜의 대상으로 전락하여 낙인감, 열등감을 조장합니다. 변경하거나 사용에 극히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3. 국적을 불문하고 한국에 들어와 살고 있는 이주 배경 아동·청소년에게도 혐오와 차별의 시선을 거두고 완전한 교육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4. 이주민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기 위하여 일반인들의 인권 감수성을 높여야 합니다. 특히 학교현장, 교육과 관련된 학원,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공공기관 등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수적으로 교육이 시행되어야 합니다.  

5. 한국은 전반적인 이민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없어 이를 총칭하는 용어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부처별로 이민정책, 다문화정책, 외국인정책 등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230만 이주민 시대에 걸맞은 적합한 용어를 마련해야 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회 일동 -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