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외신]브리핑·논평

[외신]브리핑·논평더불어민주당의 외신 브리핑을 보실 수 있습니다.

[major comments] Acting president Hwang’s designation of presidential records for preservation is a disguised attempt to destroy evidence

프린트
  • 등록일 2017-03-21
  • 조회수 10034

■ Party Chairperson Choo Mi-ae

 

“Acting president Hwang’s designation of presidential records

for preservation is a disguised attempt to destroy evidence”

 

The former president Park and the acting president Hwang continue to anger the Korean people through their astoundingly preposterous behavior, much less show any signs of remorse. The former president Park not only refused to comply with the court’s decision but also resorted to old-fashioned politics of the so-called ‘Samseong-dong staffers’ assistance

 

The crucial evidence of influence-peddling of the former president Park and the Blue House are at a risk of being sealed for as long as thirty years. If the Blue House denied the Independent Counsel’s request to raid the presidential office so that they can abuse the President Records Management Act, they will not be forgiven.

 

The government’s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grants the acting president Hwang the authority to make designations of presidential records for preservation. However, a more accurate interpretation of the law would be to say that the acting president only has power over his own records.

 

The acting president Hwang does not have rights to designate records subject to preservation. Yet, if he independently proceeds to do so, it will be interpreted as an attempt to destroy evidence under the guise of sealing records and he will be held accountable.

 

The acting president Hwang must fill the legislative vacuum by determining to whom the authority over the designations will be given in the case of president’s ouster. If he fails to do so, he must then consult with the National Assembly. The prosecutors must swiftly unearth the truth by promptly raiding the Blue House to prevent destruction of influence-peddling scandal evidence.

 

-March 15, 2017. From the Opening Statement of Supreme Council Committee-

 

Mar. 16th, 2017

International Affairs Bureau of Democratic Party

 

 

 

■ 추미애 대표

 

“황교안 대행의 기록물 지정 강행은 봉인을 빙자한 증거인멸에 해당”

 

박근혜-황교안 두 분은 탄핵 이후에도 자성은커녕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행태로 국민의 짜증을 유발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불복 선언도 모자라서 ‘삼성동 십상시’를 내세워 구태 정치의 상징인 ‘사저 정치’를 시작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주도한 국정농단의 주요 증거들이 최장 30년 간 봉인될 위기에 처해있다. 청와대가 특검의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버틴 이유가 대통령기록물법 악용을 염두에 둔 것이라면 용서할 수 없다.

 

정부가 황교안 대행에게 지정 권한이 있다고 유권해석을 내렸지만 자신의 대통령 권한대행 기록물에 대해서만 지정 권한이 있다는 것이 법 취지에 부합하는 해석일 것이다.

 

황 대행이 지정 권한이 없음에도 기록물 지정을 단독으로 강행할 시에는 이는 봉인을 빙자한 증거인멸에 해당한다고 할 것이며,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황 대행은 대통령 파면 시 지정 권한에 대한 입법 공백을 시급히 마련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국회와 협의에 나서야 한다. 검찰은 신속한 청와대 압수수색으로 국정농단의 증거인멸을 막고 그 실체를 밝히는데 서둘러야 한다.

 

 

- 2017.03.15. 최고위원회 모두발언 중 발췌 -

 

 

2017년 3월 16일

더불어민주당 국제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