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자료실
  4. 시도당

시도당시도당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도당


인천시당_논평_사드(THAAD) 불똥 인천, 인천시장도 시민의 편에 서라.

  • 등록일 2017-03-08
  • 다운로드

 

사드(THAAD) 불똥 인천, 인천시장도 시민의 편에 서라.

 

 

-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천 피해 극심, 유정복 시장도 당파 떠나 

정부에 사드 문제 차기 정부에 넘길 것 적극적으로 건의해야.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한국 배치 문제로 중국이 보복 조치가 노골화 되고 있다. 중국과의 경제 관계가 긴밀한 우리나라의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는데, 특히 인천의 경제적 타격이 극심하다.

 

벌써부터 인천공항과 인천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인천으로 들어오는 중국인의 수가 급감하고 있다. 인천으로 기업 교육연수를 준비하던 중국기업들이 일정을 줄줄이 취소하고 있고, 인천행 중국 크루즈 여객선 취항도 취소되었다. 영종도 카지노 사업에 대한 투자 취소와 관광객 유치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중국으로 수출하는 인천 기업들과 관광업계의 피해가 가장 걱정이다.

 

사드의 한국 배치는 오바마 정부도 중국을 인식해 신중하게 처리한 사안이다. 그런데 정치적 격동기에 놓인 한국에 트럼프 정부가 급작스럽게 사드 배치를 개시했다. 정부의 요청 또는 묵인이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탄핵정권의 권한 대행의 저질러 보고 보자 식 막가파 행태다. 사드 배치처럼 중차대한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다면 이는 매우 위험한 반국가적 행위다.

 

중국의 보복 조치가 다소 부당한 면이 있지만, 이는 외교적인 대화를 통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 권한대행 체제에서 이를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드 배치 문제는 다음 정부에 넘겨져야 하는 것이다. 지금의 극심한 갈등 양상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지역이 인천이기에 더욱 더 그러하다. 세계적인 인적·물적 허브를 꿈꾸는 인천의 꿈이 좌절 될 위기에 직면한 것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 37일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회의까지 가졌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정부의 대() 중국 메시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유정복 시장이 사드 배치 문제는 다음 정권에서 논의할 사안임을 황교안 권한대행이 중국에 명확히 전달하도록 건의할 것을 촉구한다. 당파의 문제가 아니라 인천의 미래가 달린 일이다.

 

 

201738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