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자료실
  4. 시도당

시도당시도당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도당


인천시당_논평_인천시의 안전무능, 대형 참사 부를 뻔했다.

  • 등록일 2017-02-22
  • 다운로드

 

인천시의 안전무능, 대형 참사 부를 뻔했다.

 

 

- 인천학생수영장 붕괴사고는 예견된 인재(人災).

시민의 생명은 예산 때문에 소홀히 할 수 있는 것 아니다. -

 

 

지난 20일 인천학생수영장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사고는 없었지만,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다. 1차 조사 결과, 부실시공과 안전점검 소홀이 주요 원인으로 밝혀져 근심을 더한다. 세월호 사고 이후 강화된 수상 생존 훈련을 위해 지어진 수영교육장에서 일어난 사고라 더 부끄럽다.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 문제는 전 국민의 최우선 관심사가 되었다. 그럼에도 행정과 교육 현장에서는 이러한 국민들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 사고 수영장에 대한 검사가 전문가의 감리 없이 단지 담당공무원의 육안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시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사고가 나기 불과 석 달 전 정기 안전검사에서, 인천시교육청은 해당 수영장에 대해 '양호', ‘B등급판정을 내렸다. 하지만 점검 후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천장 마감재 부실이 확인되어 하자 보수를 진행했고, 이 조차도 형식적으로 진행해 대형 붕괴 사고를 불렀다.

 

담당공무원은 "예산이 부족한 탓에 사소한 점검 사항은 공무원이 자체적으로 처리한다."고 변명했다. 인천 행정 당국의 안전불감증이 너무나 우려스럽다. 생명과 직결된 안전 문제를 예산 탓으로 돌리는 인천 행정 당국의 인식이 변하지 않는다면, 유사한 인재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이번 붕괴 사태에 대해 정확한 진상과 책임 규명을 촉구한다. 또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인천 행정 당국이 체계적인 안전사고 방지 시스템을 구축하길 바란다. 시민의 생명은 예산 때문에 소홀히 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2017222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