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근택 부대변인 브리핑]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8-01-13
  • 조회수 3505

현근택 부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 일시 : 2018년 1월 13일(토) 오후 1시 30분

□ 장소 : 국회 정론관

 

■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검찰이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집사’로 불리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등에게 5억 원 이상의 특수활동비가 전달되었다는 혐의에 대한 것이다.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은 것이 박근혜 정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이명박 정부에서도 있었다는 점에서 사안이 중대하다.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은 구조도 유사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최측근 인사로 ‘문고리’로 불리던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제2부속비서관 등을 통하여 상납 받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았겠느냐는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하여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짜증을 냈다. (상납 받는) 시스템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 정치보복을 위한 표적수사이다”라고 했다고 한다.

 

이미 끝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국민들의 요구로 다스에 대한 수사도 다시 시작되었으니 짜증이 나는 것으로 판단된다.

표적수사가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를 하다가 증거가 드러나서 수사를 하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36억 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에서, 증거가 드러남에도 수사를 하지 않는다면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낼 것이 아니라 자중해야 한다.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하여 국민의 혈세를 사적으로 유용한 사람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

 

2018년 1월 13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