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자유한국당의 공수처 법안 처리일정 어깃장, 즉각 중단하라 외 1건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10-30
  • 조회수 654

이재정 대변인,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

 

자유한국당의 공수처 법안 처리일정 어깃장, 즉각 중단하라

 

어제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가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구하며 공수처 법안을 비롯한 사법개혁 법안들의 본회의 부의 날짜를 123일로 밝혔다.

 

그러나 문의장이 밝힌 일정마저도 자유한국당의 억지와 몽니 탓에 또 다시 수포로 돌아갈 모양새다.

 

우리사회의 정의가 지체되는 것에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마당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3일도 법에 어긋난다며 아전인수식 주장을 하고 나섰고,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내년 129일 부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20년 이상 계속되어온 검찰개혁 요구, 국회 앞까지 촛불을 밝힌 국민의 염원을 외면하는 자유한국당은 검찰과 함께 얼마나 많은 것을 누려왔기에 이러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사명이며, 사법개혁의 첫 시작이다. 하늘을 찌르는 국민의 개혁 요구는 더 이상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어깃장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군인권센터 추가폭로 관련

 

어제 군인권센터가 공익제보에 따른 추가 의혹을 폭로했다.

 

계엄령 문건은 알려진 시점보다 앞서 작성되었으며, 이 발단은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 하의 청와대에 있다는 것이다.

 

또한 군인권센터는 관련 수사에서 검찰이 사실관계를 고의로 누락해 주요 피의자를 방치하고, 증거인멸의 시간을 벌어주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황교안 전 권한대행, 그리고 윤석열 전 서울중앙지검장은 답해야 한다. 두 사람은 각각, 이들 의혹의 당시 책임자다.

 

수많은 국민의 희생으로 세워진 이 땅의 민주주의를 통째로 뒤흔드려 든 반헌법적 내란음모다. ‘모른다' 혹은 '아니다'라는 쉽고 편한 몇 마디 말로 어물쩍 넘길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발본색원하고 엄벌해야 할 일이 벌어졌으나, 드러난 책임자도, 처벌받은 이도 없다.

 

또 다시 수사가 미뤄진다면, 국정조사와 특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그 진상을 밝혀내고 책임자를 처벌해야한다. 헌법을 전복하려던 시도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타협도 없을 것이다.

 

 

20191029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