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논평] ‘학교는 정의가 살아있어야 한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본인의 기억이 살아있어야 한다!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09-10
  • 조회수 306

학교는 정의가 살아있어야 한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본인의 기억이 살아있어야 한다!

 

직접 표창장을 발급한 기억이 없어 위조다라고 주장하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지난 9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인문학프로그램은 영주시 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것이고 봉사자가 필요 없었다내가 관심이 있어 고교생들과 함께 강좌를 들었지만 조 후보자 딸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오늘(10) 당시 2012년 동양대 매점에서 일한 직원이 거짓이 정의로 둔갑되는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반론 인터뷰를 하였다.

 

해당 직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 총장이 모를 리 없다며 최 총장, 정 교수, 딸 함께 대화 및 식사 한 것도 직접 목격했다며 사진 같은 것을 주변에 보여주며 며느리 삼고 싶다고 한 일화도 소개하였다.

 

또 출연한 다른 동양대 관계자는 표창장 위조 의혹에 상장을 받는 것이 대장에 기록되지 않고 내부 결재를 받은 다음 찍는 경우도 있고 미리 일련번호를 써서 직인만 찍어오는 경우도 꽤 많았다“2012년 대장이 소각된 상황에서 위조라고 단정 짓는 것은 2012년 그 상을 받은 학생들 다 위조라는 이야기인가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학교정의 및 대한민국을 살려내기 위해 인터뷰에 임했다는 최 총장은 본인의 기억부터 살려내길 바란다!

 

2019910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서재헌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