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 브리핑]아베 정부는 한일 양국 경제를 파탄낼 경제 보복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대통령 폄하와 국민 모욕을 사과하라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07-05
  • 조회수 1295

이해식 대변인,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

 

아베 정부는 한일 양국 경제를 파탄낼 경제 보복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대통령 폄하와 국민 모욕을 사과하라.

 

아베 일본 총리가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한일간 외교적 결례를 넘어 노골적인 도발에 나서고 있다.

 

지난 3일 일본 민영 TV아사히 뉴스에 출연한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 대북 영향력 없다며 한반도 평화를 향한 남북미 간의 공동노력을 질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을 노골적으로 폄하했다.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을 지키지 않았으니 일본도 뭐든 보여줘야 한다면서 경제보복을 정당화했고, 심지어 적대적 관계의 상대방을 칭하는 무코가와(저쪽편, 상대편)’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우리 정부와 문 대통령을 상대로 도발과 갈등을 부추겼다.

 

그간 억지스런 주장으로 한일 갈등을 조장하고 혐한 감정을 부추겨 정치적 이득을 취해왔던, 반복적인 패턴을 꼭 같이 반복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외교적 금기까지 깨가면서 주권국가의 수반을 모욕하고 한일 국민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아베 총리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국제사회와 자국 내에서까지 아베 총리의 무리수 행보를 비판하고 있으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아랑곳하지 않는 아베 총리의 리더십을 대한민국 집권당의 이름으로 단호히 꾸짖지 않을 수 없다.

 

아베 정부는 한일 양국 경제를 파탄으로 몰아갈 뿐 아니라 명백히 국제법을 위반해 국가간 신뢰를 무너뜨리고 있는 경제 보복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또한 대한민국 국가원수를 폄하하고 국민에게 모욕감을 안긴 데 대해 정중히 사과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

 

201975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