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 브리핑] 북미정상회담 1주년은 한반도 평화의 이정표이다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06-12
  • 조회수 242

정춘숙 원내대변인, 오전 현안 브리핑

 

일시 : 2019612() 오전 1130

장소 : 국회 정론관

 

북미정상회담 1주년은 한반도 평화의 이정표이다.

 

북한과 미국이 역사상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회담 자체만으로도 북미 70년의 적대관계와 마지막 남은 냉전의 고리를 끊는 의미가 있었다.

 

북미 양측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통해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 할 것으로 밝혔다. 이는 상호불신과 평화의 부재가 북핵문제를 키웠고 비핵화를 어렵게 한다는 구조적 한계를 북미 모두가 인식한 결과다.

 

싱가포르의 회담 정신은 쌓여온 불신을 해소하고 상대방에게 과도한 요구를 하기 전에 북미 양측이 상호신뢰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과 의지가 우선 필요하다는 것이다.

 

북미협상이 교착상태이다. 싱가포르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 북미 양측은 불신과 오해를 풀기 위한 노력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 더 자주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오늘(12) 발표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의 오슬로 선언이 한반도 평화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을 기대한다. 오슬로 선언이후 한반도 비핵화, 평화, 통일의 여정을 위해서는 국회차원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다시 한 번 자유한국당의 국회 등원을 촉구한다.

 

2019612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