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 브리핑]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성폭행 사건”의 ‘세 번째 축소.은폐’ 시도에 불과한 ‘셀프 특검’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황교안 대표는 검찰 특별수사단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04-15
  • 조회수 2009

강병원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성폭행 사건세 번째 축소.은폐시도에 불과한 셀프 특검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황교안 대표는 검찰 특별수사단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성폭행 축소.은폐 사건의 정점에 서 있는 당시 법무부장관인 황교안 대표가 진실규명에 협조해야 할 시점에, 오히려 셀프 특검주장으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표발의 한 김학의 특검법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이 합의한 2명의 특별검사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추천하여야 한다.”고 규정하여, 수사대상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표가 특검 임명에 관여하도록 한 전대미문의 셀프 특검법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사건의 피의자에 불과한 곽상도 의원을 앞세워 셀프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황교안 구하기에 매달려 김학의 성폭행 사건의 세 번째 수사마저 방해하고 사건을 또다시 축소·은폐하려는 몰염치한 꼼수에 불과하다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성폭행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민심을 역행하는 셀프 특검주장을 거두고, 황교안 대표는 법무부장관 당시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김학의 성폭행 사건이 축소.은폐되었던 것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지금이라도 검찰 특별수사단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2019415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