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 논평] 이언주 의원에게 정치는 예능인가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9-02-12
  • 조회수 286

이언주 의원에게 정치는 예능인가

 

수원지검 앞에서 미리 도착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검찰에 출석한 김태우 전 특감반원을 기다려 카메라 앞에 얼굴을 비췄다.

 

이 의원은 김태우 전 특감반원을 공익제보자라며 보호를 주장했다. 하지만 이미 국민은 김 전 특감반원의 무차별적 폭로가 자신의 비위와 불법을 덮기 위해, 근거 없는 주장을 연속하는 비위 혐의자라는 점을 알고 있다.

 

바른미래당 내 이언주 의원에 대한 평을 보면, 이러한 근거 없는 주장을 해서라도 언론의 조명을 받고자 한 의도를 안타깝게 바라보며 비판은 않겠다.

 

이 의원을 향해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공개 경고가 있었고, “건강한 개혁 부르짖던 사람까지 극우 세력에 꼬리친다는 하태경 최고위원의 원색적 비난이 여러 번 있었기 때문이다.

 

다만 박정희 천재발언과 전두환 군부정권 두둔으로 세간의 눈길을 받기위한 애처로운 모습을 보였던 이 의원에게 부탁한다.

 

정치는 예능이 아니다. 이슈에 기대 얼굴 내밀기에만 전념하지 말고 의원 본분의 할 일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

 

2019212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