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 브리핑] 국정감사장을 시위현장으로 만든 제1야당의 원내대표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8-10-18
  • 조회수 1548

박경미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국정감사장을 시위현장으로 만든 제1야당의 원내대표

 

장수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상에 이런일이에나 나올 법한 진풍경이 서울시청 국정감사장에서 다른 누구도 아닌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진두지휘 아래 펼쳐졌다.

 

서울교통공사 건에 대한 책임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있다며, 1야당의 원내대표가 본인 소속인 국방위원회 국정감사는 내팽개치고 행정안전위원회 감사기관인 서울시청 국정감사장을 시위현장으로 전락시킨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집단행동이 벌어진 서울시청 1층 로비는 집회 자체가 허용되지 않는 곳으로, 다른 누구도 아닌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는 일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일이다.

 

더욱이 자유한국당이 문제제기한 서울교통공사 건은 서울시가 이미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한 상황으로,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차분하게 지켜볼 일이다.

 

국정감사는 의정활동의 꽃으로, 핵심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송곳 질문으로 실력을 보여야할 제1야당이 스스로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고 있으니 기가 찰 노릇이다.

 

자유한국당은 엄한 데서 야당기질을 발휘할 것이 아니라 1년에 단 한 번뿐인 국정감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난데없는 집단행동을 멈추고 국정감사에 임하길 바란다. 김 대표 역시, 본인 소속 상임위인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장으로 돌아오시라.

 

 

20181018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