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혜련 대변인 브리핑]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 공식선거운동 결산 브리핑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8-06-13
  • 조회수 935

백혜련 대변인,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 공식선거운동 결산 브리핑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 13일간 공식선거운동 대장정 마무리

 

- 7,160km 이동, 1,590분 유세 -

추미애평화로 경제를, 든든한 지방정부 수립 위해 힘을 달라”-

 

 

더불어민주당 나라다운 나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이하 추미애 대표)12() 서울 마포구 지원유세를 끝으로 13일 간의 공식선거운동을 모두 마쳤다.

 

추미애 대표는 서울?인천에서 선거운동을 개시해 총 7,160km를 돌아다니며 1,590(26시간 30) 유세를 가졌다. 당초 추 대표는 집중적으로 하루 평균 4~5회의 지원유세 일정을 소화한다는 방침이었지만 후보들의 유세 요청이 쇄도해 즉석에서 일정이 추가되는 경우가 허다했다.

 

19대 대선 1년 여 만에 치러지는 이번 6.13지방선거는 4,016명의 지역 일꾼과 12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선거로, 이념?지역?세대로 분열하던 기존 선거의 틀에서 벗어나 평화번영의 시대적 소명을 다할 적임자를 선출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추미애 대표 또한 지방선거의 의미를 살려 유세일정을 기획했다.

 

첫 중앙선대위원회 회의를 GM공장 폐쇄로 민생경제를 위협받고 있는 군산에서 개최함으로써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또한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따른 환황해 경제벨트?환동해 경제벨트로 발전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지역들을 찾아 다함께 평화로 경제번영의 시대를 열자고 호소했다.

 

추미애 대표의 지역별 방문 횟수를 정리한 결과, 경기?대구?대전?부산?울산?경남?충북 2, 인천?강원?충남?전남?전북?경북?제주 1회로 수도 서울(4)를 제외하고 최대한 동선이 겹치지 않는 유세를 가졌다. 또한 중앙선대위 회의를 영남 3, 호남 2, 제주 1회 개최함으로써 지도부가 각 지역에 총출동, 후보들을 지원했다. 특히 공식선거운동 막바지에는 3회 연속 영남에서 중앙선대위 회의를 가지면서 영남 유권자에게 새로운 변화를 호소하는데 주력했다.

 

613일에는 12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재?보궐 선거까지 함께 이뤄진다. 이에 추미애 대표는 충청권과 영남권의 재?보궐 지역 6곳을 방문해 여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동안 건건이 국정을 발목 잡던 야당을 상대로 힘 있는 국정운영의 동력을 실어줘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추미애 대표는 지역과 세대를 넘어서는 공통된 전국 민심이 문재인 정부를 제대로 뒷받침하라는 요구였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평화를 지켜내고, 민생경제를 살려내기 위해서는 국민의 단호하고 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심과 하나 되어 변화의 물결을 만들었던 지난 경험을 토대로 평화와 민생이라는 국민의 열망을 한데 모아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로 화답하겠다. 투표로 평화를, 투표로 경제회복의 기회를 만들어주시길 바란다.

 

 

2018613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