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 브리핑] 특정 언론사 보도 내용과 서울지방경찰청장의 브리핑 내용은 너무나 차이가 크다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8-04-16
  • 조회수 2839

박범계 수석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일시 : 2018416(), 오후 430

장소 : 정론관

 

특정 언론사 보도 내용과 서울지방경찰청장의 브리핑 내용은 너무나 차이가 크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기술적 댓글 조작 문제가 정치적 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불법으로 확인된 기술적 댓글 조작은 엄중히 처벌하되 네티즌들의 자발적 댓글 활동은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조작은 한꺼번에 여러 댓글이나 추천을 자동으로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러나 인터넷 카페 등에서 특정 기사의 추천을 독려한다거나 특정 기사에 댓글을 달아달라고 요청하는 행위는 네티즌들의 자발적 댓글 활동으로 볼 수 있다. 이 같은 자발적 댓글 활동은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을 지지하는 네티즌들도 지속적으로 해오던 일이다.

 

그런데도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보면 네티즌들의 자발적 댓글 활동까지 범죄 행위인 것처럼 묘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은 국가 기관, 공무원이 한 것만으로도 문제가 된다. 일반인들은 댓글 조작을 했다고 하더라도, 매크로 프로그램이라는 부당한 방법으로 했다는 것이 문제가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 언론사는 서울경찰청의 공식 브리핑에 비춰보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단독 보도로 포장하기까지 했다. 이 언론은 기사에서 김경수 의원과 김모씨가 주고받은 메시지라고 표현했으나 서울경찰청은 주고 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 언론은 또 대선 전부터 김씨만 계속해서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낸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했지만 서울경찰청은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으며 대부분 확인을 안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기사에서는 문자 메시지 내용이 “A4용지로 30장에 육박한다고 했지만 서울경찰청은 “A4 30장은 수사팀도 모른다고 밝혔다.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만 수백 개 남아 있다는 기사 내용과 달리 서울경찰청은 구체적으로 몇 건이라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우리는 한 언론사가 피의자 김모씨의 텔레그램에 김 의원과의 문자 메시지가 있었다는 사실을 입수하여 보도한 이후 부정확한 정보를 활용해 이를 확대 재생산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 최초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더불어민주당원 김모씨 등 3명이 구속됐고, 이후 한 언론에서 이 민주당원과 김경수 의원이 수백 개의 문자 메시지를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정권실세 개입의혹 댓글조작단이라고 공세를 퍼부으며 특검을 요구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김경수 의원이 이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알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이 이번 사건의 확대 재생산 구조다.

 

안철수 후보에게 묻는다. 지난 대선 국민의당 증거조작사건의 전말이 안철수 후보에게 보고되었나? 묻지 않을 수 없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조작은 명백한 불법이지만 우리는 이 같은 수사기밀을 유출한 뒤 정보를 부정확하게 확대 가공하는 행위도 큰 문제임을 지적한다.

 

특히 김경수 의원의 실명을 최초로 거론한 이 언론사의 보도 내용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통해 유출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A430장 분량등은 직접 수사를 담당한 경찰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2012년 대선 당시 투표일 직전이었던 1216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잘못된 댓글 관련 수사 발표가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잘 알고 있다. 또한 경찰청 보안국 사이버수사대가 국방부의 댓글 공작인 레드펜 작전에 개입한 혐의에 대한 조사도 현재 진행되고 있다.

 

2018416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