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홈
  2. 소식
  3. 논평 · 브리핑

논평 · 브리핑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혜련 대변인 브리핑] 이명박 전 대통령의 피해자 코스프레,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

프린트 복사하기
  • 등록일 2018-03-13
  • 조회수 1835

백혜련 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일시 : 2018313(), 오후 2

장소 : 정론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피해자 코스프레,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 피의자로서 검찰에 소환된다.

 

헌정 사상 전직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는 네 번째로, 이는 매우 불행한 역사지만 법치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범죄에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늘어갈 정도다. 수감 중인 파이시티 전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 연루를 시인했고, 대선 직전 김윤옥 여사가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도 드러났다. 혐의가 20여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비리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다.

 

그런데도, 여전히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여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

지금까지 보인 태도로는 검찰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공산이 크다. 검찰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사법처리 되는 사태를 앞두고 부끄럽고 황망하기 그지없다.

 

지금이라도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이다.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소환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라며, 추가로 드러난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8313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TOP

더불어민주당 SNS